이글루스 | 로그인  


[채굴장으로] 다가선 그 사람, 사랑이 맞나요?


  일본 소설에는 여백이 있다. 말로는 다 할 수 없는 감정의 공간을 남겨 둔다. 비어 있는 것이 아니라, 그 공간은 완전히 나의 감성이 자리 할 수 있도록 한 작가의 배려 같아서 일본 소설을 좋아한다. 오랜만에 손에 든 일본 소설 [채굴장으로]는 생각보다 가벼웠고, 한 눈에 들어오는 예쁜 표지만큼 간질간질한 연애 소설일 것 같아 마음이 동했다.

  연애 소설이라고 당당하게 말하고 있는 [채굴장으로]는 보편적 연애 소설과는 다르다. 다르다는 것은 더 좋을 수도 있고, 나쁠 수도 있는데, 굳이 따지자면 나는 딱 중간 정도였다. 소설을 읽다보면 상대방의 마음이 느껴지는 것 같아 마음이 간지러워 질 때가 있다. 그 간지러움은 연애 소설에서 가장 많이 발현되는 현상 중 하나인데, 이 소설에서는 그 간지러움이 조금 덜하다. 내 기준의 연애 소설에서는 조금 거리가 있다. 하지만 연애의 기본인 사랑의 감정이 기반이 되어 소설을 이끌어 나가고, 그 감정 앞에서 고민하는 모습은 간지럽지는 않더라도 연애소설과 많이 닮아있다. 누군가에 대한 감정이 사랑인가에 대한 물음 앞에서, 그 누구도 성급히 그렇다 확답 내릴 수 없다. 나는 그를 사랑하지만, 그를 사랑하는 나의 마음이 온전한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는 내 모습을 발견하는 것이 두려운 것이 우리의 사랑이다. 주인공 아소 세이의 감정은 이 정도의 고민 앞에서 번번이 미끄러질 수 있는 그녀의 감성으로 소설을 이끌어 나간다. 

  아소 세이에게는 사랑하는 남편이 있고, 그 남편 역시 오롯이 자신밖에 모른다. 남편의 외도로, 남편의 무관심으로 인한 외도는 많이 봐왔고, 그럴경우 아내의 외도는 잘못이라기 보다는 남편의 잘못이 크다! 판결 내릴 수 있을 만큼의 학습력도 갖추었다. 하지만 [채굴장으로]를 읽어내리면서 잘잘못을 떠나, 사람의 마음 앞에서 망설이게 되는 나를 발견한다. 이미 누리고 있는 행복과 타인에 대한 호기심, 사랑이란 감정은 언제부터를 시작으로 하는가에 대한 끊임없는 질문, 이들이 어울려 [채굴장으로]를 연애 소설이도록 한다.

  사랑하는 사람이 곁에 있지만, 새로운 사랑이 어느샌가 옆에 서 있게 된다면 어떻게 하나. 아무런 행동도 하지 않지만, 아무렇지 않게 행동하기 위해서, 그에게는 타인보다 두세배는 더 많은 시간이 흐르게 된다. 사랑은 언제나 그런 고민 앞에서 이렇다 할 답을 주지도, 그 행동에 대해 옳다, 그르다 이야기도 아끼는 조심스러운 녀석인 것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언제나 옆에 두고 싶고 기특하다 쓰다듬기도 하고 싶은 보다. 

  잔잔한 감성으로도 꽤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일본 소설의 매력이라는 것을 다시금 깨달으며, 이는 소설이 아니라 현재일 수도 있겠다 싶어 책을 덮고도 짧은 한숨조차 아끼게 된다.
렛츠리뷰

by 블루데이 | 2009/06/08 13:39 | 떨리는 손 끝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blueday14.egloos.com/tb/439291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나쁜여자1 at 2009/06/13 01:07
난 이제 권신아 일러스트가 너무 티피컬한 나머지 소설도 티피컬해보이는 경향이 있는 둡
딴 소리한다고 나 때리나요
이거 선생님한테 배운 버릇임
Commented by 블루데이 at 2009/06/14 21:52
나 시험끝나면 맛있는거 사줘요 ♡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