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 로그인  


[날아라, 펭귄] 날았다, 펭귄!








  펭귄은 날지 못한다. 그런데 수영은 좀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좀 귀엽게 생겼고, 생각하는 것보다 다리도 길다. 그래서 수영을 잘 하는 걸까? 아무튼 원천적으로 날지 못하는 펭귄이 날아보려니까, 팔이 부러질 듯 아픈거다. 그런데 나름 같은 조류에 속하는 녀석들은 손가락에 꼽을 수 있는 몇몇을 제외하고는 모두 하늘을 나니까 분하고 억울한거다. 너는 나는데, 왜 나는 못 날아? 그렇게 펭귄이 날기 위해 고분분투하다보니 눈물나게 서럽고, 억울한거다. 작은 몸통, 단정한 외모, 이런 거 말고 한 번 날아보겠다고 그렇게 애를 쓴다. 아, 이렇게 말하다보니 누군가와 닮았다. 그래, 나를 닮았고, 우리 엄마를 닮았고, 아빠를 닮았다. 그리고 당신도 좀 닮았으며, 내 친구를 닮기도 했다. 오늘도 수고하셨어요, 땀이라도 닦아주고 싶다.

  나는 어릴 적 부터, 남들은 다 하는데 나만 못하는 것들이 무척 많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하고 싶지 않은 것은 적성에 맞지 않다는 유식한 언어를 써가며 잘도 피했다. 그 덕분에 나는 피아노도, 바이올린도, 하물며 영어까지도 그저 그렇다. 엄마는 아직도 이런 나를 답답해 한다. 나는 그냥 집에서 책이나 보고, 재미난 만화나 읽으며 살고 싶었고, 지금도 그렇다. 하지만 지금의 나는 갖고 싶은 것도 많고, 남들만큼 끈기도 없으면서 비교당하는 것이 싫어 남들만큼 해보려고 죽을 둥 살 둥 산다. 말 그대로 죽을 둥 살 둥이다. 팔이 부러져라 날개짓을 하는 펭귄인거다.

  [날아라, 펭귄]은 모두가 주인공이다. 엄마의 기대에 부흥하는 하나밖에 없는 금쪽같은 아들이고 싶지만, 정작 자신의 꿈조차 엄마에게 말하지 못하는 아홉살 승윤이는 벌써부터 팔이 아프다. 승윤이 엄마는 밖에서는 돈 벌랴, 안에서는 승윤이와 남편 뒷바라지 하랴, 온몸이 아린다. 승윤이 아빠는 어린 승윤이도 안쓰럽고, 아둥바둥 살아가는 아내도 안쓰럽고, 무엇보다 돈만 벌어오는 존재로 전락한 것 같은 자신도 안쓰럽다. 

  1년만 더, 1년만 더를 외치는 아내와 아이들을 외국에 보내놓고 혼자서 살아가는 허과장은 늘 외롭다. 한 잔만 해 줄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지만, 모두가 슬금슬금 피하기만한다. 심지어 4년만에 한국에 들어 온 아내와 아이들도 남들보다 더 하면 더 했지, 덜하지 않다. 이제는 가족들의 곁으로 날아갈 수 없을만큼 자신이 멀어진 것 같은 저릿한 마음에 울음이 맺힌다.

  새로 들어 온 남자 사원은 훤칠한 외모에 순박하게 생겼고, 베지테리언이며, 술과 담배를 하지 않는다. 또 다른 신입 여자 사원은 둥글둥글한 성격에 식성도 좋고, 밝으며, 담배를 한다. 세상에는 수 많은 사람이 있고, 이런 사람도 있고 저런 사람도 있다. 그렇지만 자신이 속한 집단 속에서 이런 사람은 되고, 저런 사람은 안 된다. 주는 것 없이 미우며, 내게 아무런 피해를 주지 않아도 곤란하게 만들고 싶은,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곤란한 심경을 신입사원 둘은 고스란히 몸으로 겪어내며, 피부로 체감한다.

  부모와 자식보다 더 오랜 시간을 함께한 부인이 생기 있는 삶을 찾겠다며, 복지관에 들락날락거리기 시작했다. 남편은 나이 든 여편네가 여행간다는 것도 마음에 안 들고, 운전면허를 따겠다는 것도 어처구니가 없다. 집 안에서는 소리만 지를 줄 알았지, 허리 굽혀 화초 돌볼 줄도 몰랐던 남편의 꼬장꼬장한 생활을 나이 먹고 견뎌내는 것이 싫어진 아내는 집 밖으로 날개짓을 시작한다. 

  영화 속 모두는 팔이 저릿해 질 정도로 열심히 팔을 놀리며, 날아 보기 위해 애쓴다. 그리고 영화는 그런 그들을 무모하다 비난하지 않고, 어리석다 욕하지 않는다. 그저 그들의 생활을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낸다. 관객들은 그 상황을 유쾌하게 바라보고, 박수를 치며 극장을 빠져나간다. 그리고 내일도 나는 날아보기 위해 죽을 둥 살 둥 살 거다. 그러나 틈틈이 영화 속 펭귄을 떠올리며, 위안을 받으며 멍하니 앉아 생각하는 시간도 갖게 될 거다. 그래, 어쩌면 펭귄은 이미 조금 날아 오른 것일지도 모르겠다. 


 

by 블루데이 | 2009/09/22 02:09 | 여유로운 시선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blueday14.egloos.com/tb/453064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보자기펭귄 at 2009/09/25 19:25
안녕하세요. <날아라 펭귄> 카페지기입니다. 와우 리뷰 잘 읽었습니다. 정말 마음 속에 와 닿는 영화평이었습니다. 따뜻하고 유쾌한 영화 <날아라 펭귄> 많은 사랑 부탁드리겠습니다. 다양한 정보와 이벤트도 카페에서 만나보실 수 있답니다. <날아라 펭귄> 공식 카페에 놀러오세요!

http://www.nalala.co.kr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